LIVE 제보하기

[모닝 스브스] 대지진 현장으로 달려간 여배우…김현주의 따뜻한 선행

SBS뉴스

작성 2017.07.04 08:50 조회 재생수1,21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네팔 지진 현장부터 아프리카 오지까지 장소를 가리지 않고 봉사활동을 하는 배우가 있습니다. 바로, 김현주 씨인데요, 지난 2015년 드라마에서 활약한 후 숱한 방송 출연 제의를 거절하고 그녀는 네팔로 떠났습니다.

당시 네팔엔 규모 7.8의 대지진이 발생해 수천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고 여진이 이어져 어떤 위험한 상황이 생길지 모르는 상황이었습니다.

가족과 친구, 또 구호단체에서도 그녀의 결정을 만류했지만, 며칠 뒤 그녀는 매니저 없이 자원봉사 의료진과 함께 네팔로 떠났습니다.

그런데 도착한 다음 날 아찔한 상황이 벌어졌습니다. 진도 7.4의 지진이 또 발생한 겁니다. 다행히 김현주 씨가 머물던 숙소는 무너지지 않았고 일행은 무사히 대피했습니다.

처음엔 지진이 무서웠지만, 지진으로 아파하는 아이들의 모습에 두려움은 이내 사라졌고, 밤새 의료 봉사팀을 보조하고 주민들을 위로했습니다.

그녀가 위험한 곳까지 직접 가서 봉사활동에 매달린 덴 남다른 사연이 있었습니다. 지난 2010년, 친한 친구이자 배우인 박용하 씨가 세상을 떠난 데 이어 일주일도 채 안 돼 아버지까지 지병으로 하늘나라로 보내야 했습니다.

시련을 겪은 후 외롭고 힘들 시간을 보내면서 연예계 생활에 대한 회의까지도 찾아왔다는데요, 그러다 우연히 희망TV를 통해 탄자니아로 떠났고, 그때 많은 걸 느끼며 다른 삶을 살게 됐다고 합니다.

이후 방글라데시, 네팔 등 도움이 필요한 곳이면 자발적으로 찾아갔고 지난 4월에도 아프리카를 다녀왔습니다.

국내에서도 나눔 콘서트를 주최하며 고통받고 있는 아이들의 현실을 알리고 있는데요, 김현주 씨는 구호 현장에서 진정한 사랑을 배웠다고 했는데, 사랑은 받을 때보다 줄 때가 더 행복하다는걸 보여준 것 같네요.

▶ 네팔행 비행기에 오른 여배우…'개념연금술사' 김현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