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靑, '문재인 시계' 만든다…7월 초 제작 완료

SBS뉴스

작성 2017.06.20 16:55 조회 재생수6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 명의의 손목시계를 제작하기로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20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관련 예산을 배정받아서 기념시계를 만들고 있다"며 "다음 달 초에 제작이 완료될 것"이라고 말했다.

손목시계는 지난 15일 청와대에 초청된 국가유공자와 보훈가족에게 처음으로 전달될 예정이었으나 제작이 완료되지 않아 개별적으로 전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 기념시계의 앞면 상단에는 청와대를 상징하는 봉황 표시가 들어가고 하단에는 '대통령 문재인'이라는 문구가 들어갈 예정이다.

뒷면에 들어갈 문 대통령의 친필 구호는 정해지지 않았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전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 명의의 손목시계에는 '원칙과 신뢰 새로운 대한민국'이라는 문구가 새겨진 바 있다.

나머지 역대 대통령들도 외빈이나 청와대 행사에 초청되는 참석자 등에게 증정할 선물로 손목시계를 선호했다.

김영삼 전 대통령부터 박근혜 전 대통령까지 모두 손목시계를 만들었다.

박 전 대통령의 경우 대통령 명의의 손목시계가 대통령은 물론 친인척·청와대 직원과의 친분을 과시하거나 청와대 직원임을 사칭하는 사람의 범죄에 악용된 사례가 있어 시계 제작 여부를 고민하다가 뒤늦게 만든 것으로 전해졌다.

황교안 전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도 역시 지난 2월 권한대행 명의의 손목시계를 제작한 바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