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檢 박근혜 '말씀자료' 공개…"SK, 혜택받은 기업임을 명심해야"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17.06.20 16:51 수정 2017.06.20 16:59 조회 재생수42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檢 박근혜 말씀자료 공개…"SK, 혜택받은 기업임을 명심해야"
지난해 2월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단독 면담 때 청와대에서 작성된 '말씀자료'에 "SK는 그간 정부의 규제 완화 혜택을 많이 받은 기업 중 하나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기재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검찰은 이 같은 내용을 근거로 SK 측이 K스포츠재단의 추가 지원 요구에 부담을 느꼈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검찰은 오늘(2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2부 심리로 열린 박 전 대통령과 최순실 씨 재판에서 박 전 대통령과 최 회장의 단독 면담을 위해 작성된 청와대 측 '말씀자료'를 공개했습니다.

이 '말씀자료'에는 "SK 투자 계획이 기대에 못 미치는 수준. 국가 경제 회복에 기여하고 그룹 장래를 위해서도 어려운 시기에 보다 과감한 투자 확대가 필요할 것"이라고 기재돼 있습니다.

특히 이 자료엔 "SK그룹은 그동안 정부의 규제 완화 혜택을 많이 받은 기업 중 하나임을 명심해야 할 것임"이라고 적혀 있습니다.

'규제 완화 혜택' 부분에 대해선 각주를 달아 SK하이닉스의 이천 반도체 공장 증설 등을 예로 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검찰은 증인으로 나온 박영춘 SK수펙스추구협의회 부사장에게 "통상 말씀자료에는 덕담용 말이 쓰이는 걸로 아는데, 여기엔 '혜택 받은 기업 중 하나임을 명심하라'고 나온다"며 "이를 수사 과정에서 보고 SK 측에서 부담을 느끼지 않았느냐"고 물었습니다.

박 부사장은 이에 "저는 잘 모르겠다. 제가 특별히 아는 바가 없다"고만 반응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 측 유영하 변호사는 최 회장을 위해 SK 측이 만든 '말씀자료'를 예로 들며 반박했습니다.

SK 측의 '말씀자료'엔 각종 사업 현안과 최재원 부회장의 조기 가석방 내용 등이 담겼습니다.

유 변호사는 박 부사장에게 "최 회장이 증인이나 다른 임원에게 이러이러한 내용을 말씀자료에 넣으라고 해서 작성한 것인가 아니면 실무자들이 검토, 판단해서 기재한 것인가"라고 물었습니다.

박 부사장이 "회의에서 그런 내용은 포함되는 게 좋겠다고 해서 만들어진 자료"라고 답하자 유 변호사는 "마찬가지로 청와대 말씀자료도 실무자들이 대통령과 최 회장 독대 자리를 위해 이런 현안, 건의사항이 있다고 만든 자료"라고 주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