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국회 운영위서 고성·삿대질…"안건 없이 웬 회의", "왜 큰 소리"

김용태 기자 tai@sbs.co.kr

작성 2017.06.20 17:35 수정 2017.06.20 17:36 조회 재생수14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국회 운영위서 고성·삿대질…"안건 없이 웬 회의", "왜 큰 소리"
▲ 20일 오후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여야 의원들이 운영위 회의 운영을 놓고
난상토론을 벌이고 있다.

여야가 모두 참석한 가운데 국회 운영위원회가 열렸지만, 회의에서는 고성과 막말이 오갔습니다.

야당은 문재인 정부의 인사 난맥상을 지적했고, 여당은 일방적인 운영위 개최를 강력하게 비판했습니다.

개의 이후 첫 발언자로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이 마이크를 잡고 "그럴싸한 말만 만들고 인사청문회는 참고용이라고 평가절하하는 문 대통령과 청와대의 오만함을 반드시 짚어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의 인사 문제를 비판했습니다.

민 의원이 발언하는 도중에 회의에 불참할 것으로 예상됐던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입장했고, 민경욱 의원의 발언에 강력하게 항의했습니다.

운영위원장을 맡은 한국당 정우택 의원이 "발언 중이다. 가만히 있어라", "다른 의원이 이야기하는데 왜 늦게 들어와서 큰 소리냐"며 제지하자, 민주당 간사인 박홍근 의원은 "반말하지 마라. 이게 정상적인 회의냐"며 충돌했습니다.

여야 의원들은 고성과 삿대질을 주고받으며 공방을 벌였고, 정 위원장이 여야 의원에게 모두 발언 기회를 주겠다면서 자제를 호소하면서 가까스로 진정이 됐습니다.

민주당 박홍근 의원은 "오늘(20일) 회의는 절차도 명분도 없다. 이런 식으로 국회를 운영해서는 안된다"며 "어려움이 있어도 간사 간 협의를 통해 운영위를 열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당 간사인 김선동 의원은 "이 같은 상황에서 인사검증 실패에 대한 책임이 없다는 듯이 이야기하는 것은 바른 진단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반박했습니다.

이후 여당 의원들은 오늘 회의를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오후 3시쯤 회의장에서 퇴장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