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文 대통령, 조전 띄우고 美언론 인터뷰…정상회담 분위기 조성

홍지영 기자 scarlet@sbs.co.kr

작성 2017.06.20 15:41 수정 2017.06.20 15:42 조회 재생수88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문재인 대통령이 내주로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한·미간의 긴밀한 공조를 강조하고 상호 신뢰를 구축하는 행보를 보이고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20일 북한에 17개월간 억류됐다가 의식불명 상태로 송환된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씨의 사망과 관련해 미국 정부에 조전을 띄웠습니다.

문 대통령은 조전에서 "웜비어 씨의 사망 소식에 안타까움을 표하고 가족과 친지들에게 심심한 조의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북한이 인류의 보편적 규범과 가치인 인권을 존중하지 않는 것은 대단히 개탄스럽다"고 밝혔다고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웜비어씨 사망에 대해 이처럼 '신속히' 반응을 보인 것은 대통령 스스로의 철학인 '인권 옹호'에 기초한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동시에 정상회담을 앞둔 분위기 조성의 의미를 담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최근 사드 문제를 비롯해 정치·외교현안으로 난기류를 보이고 있는 한·미관계를 우호적으로 이끄는데 기여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문 대통령은 또 19일 오후 미국 워싱턴 포스트(WP)와 인터뷰를 가진데 이어 20일 오전에는 미국 CBS 방송과 인터뷰에서 대북 정책을 비롯한 주요 현안에 대한 한·미 공조와 양국간 우호협력관계를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CBS는 한국 시간으로 이날 오후 8시 방송에서 인터뷰 기사를 보도할 예정이며, 워싱턴포스트는 25일자 신문에 인터뷰 기사를 내보낼 예정입니다.

(사진=연합뉴스/청와대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