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애플, 흩어진 의료 기록 아이폰에 모은다"

한세현 기자 vetman@sbs.co.kr

작성 2017.06.20 13:19 수정 2017.06.20 16:39 조회 재생수23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애플, 흩어진 의료 기록 아이폰에 모은다"
애플이 아이폰을 개인 의료 정보의 허브로 만들어, 이용자들이 자신의 의료 정보를 보관하며 공유할 수 있게 하는 비밀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고 CNBC가 보도했습니다.

이번 프로젝트는 아이폰에서 진료 기록과 검사 결과, 처방, 다른 건강 정보 등을 한눈에 보고 의사와 쉽게 공유하는 일을 현실로 만들겠단 게 목표입니다.

이 프로젝트가 상용화하면, 병원 웹사이트에 로그인하거나 전에 다니던 병원에 기록을 보내달라고 요청할 필요도 없어집니다.

CNBC는 애플이 헬스고릴라라는 스타트업 회사와 협력해 아이폰을 '건강 정보의 중앙은행'처럼 만들려 한다고 분석했습니다.

헬스고릴라는 특히 병원이나 퀘스트, 랩콥 같은 검사 업체와 연계해 혈액 검사 결과 등 진단 정보를 아이폰으로 가져오는 일에서 애플과 함께 작업하고 있습니다.

애플은 의료 분야에서 수십 년간 골치였던 큰 문제를 해결하려 합니다.

병원들은 여러 검사 기관 등에 흩어져 있는 환자에 대한 결정적인 자료에 접근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 때가 잦았습니다.

이런 지식 격차는 자주 오진이나 불필요한 의료 과실로 이어졌다는 연구 결과도 있습니다.

개인 건강 정보 보관에 관심을 가진 것은 애플이 처음은 아닙니다.

앞서 마이크로소프트는 헬스볼트라는 포털을 운영하고 있으며, 구글은 '구글 헬스'라는 프로젝트를 진행하다 2011년 중단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