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양제츠 中국무위원 "한중 공동이익 함께 지켜나가자"

SBS뉴스

작성 2017.06.20 11:38 수정 2017.06.20 12:33 조회 재생수60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양제츠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은 20일 베이징(北京)에서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을 만나 이번 방문을 고도로 중시한다면서 한국과 중국이 공동이익을 함께 지켜나가자고 강조했다.

양제츠 국무위원은 이날 중난하이(中南海)에서 제8차 한중 외교차관 전략대화를 위해 방중한 임성남 차관을 만나 이런 견해를 밝혔다.

그는 "얼마 전 시진핑 국가주석과 문재인 대통령이 전화 통화를 햇으며 이는 매우 중요한 의미가 있다"면서 "문 대통령은 한중 관계 개선 및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중국과 잘 협력해 갈등을 잘 처리하자고 밝혔는데 중국은 이런 한국 측의 태도를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중 수교 25주년 동안 거둔 많은 성과를 모두 소중히 여겨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이번 임성남 차관의 중국 방문을 중국은 고도로 중시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우리는 한중수교의 초심을 잊지 말고 상대방의 중대한 관심사를 서로 존중하며 우리의 공동이익을 함께 지켜나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양 국무위원은 그러면서 "양국 관계를 건강하고 안정적으로 발전되게 다시 되돌릴 수 있기를 바란다"며 "우리의 공동 노력으로 한중 관계가 개선될 수 있는 방향으로 발전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한중 관계 개선과 발전은 양국과 양국 국민의 공동이익에 부합한다"면서 "이번 임 차관의 방문이 한중 관계가 올바른 방향으로 발전해 나갈 수 있는 동력 역할을 하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임성남 차관은 "양국이 수교 25주년을 맞이하고 있다"면서 "문 대통령이 취임 후 한중 양국 관계를 실질적인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양국이 노력해 나가자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