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필리핀 남부서 20개 IS 세포조직 활동…반군과 연계해 테러"

SBS뉴스

작성 2017.06.20 10:48 조회 재생수5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필리핀 정부가 자국 남부지역에서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20개 세포조직이 활동하고 있다며 그 명단을 공개했다.

필리핀 정부가 IS 조직 명단을 밝힌 것은 처음으로, IS 세력 소탕을 내세운 계엄령 발동의 명분을 강화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20일 일간 선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호세 칼리다 필리핀 법무차관은 "IS 세포조직들이 IS 연계 반군들과 함께 조직화한 공격을 하고 있다"며 "이들은 민다나오 섬의 어느 지역에서나 폭탄 공격을 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칼리다 차관은 "이들 IS 세력이 올해에만 최소 43건의 급조폭발물(IED) 공격이나 납치 등에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IS 연계 반군은 마우테, 아부사야프, 안사룰 킬라파 필리핀(AKP), 방사모로자유전사단(BIFF)을 가리킨다.

이중 마우테가 지난달 23일 민다나오 섬의 마라위 시 일부를 점령하자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민다나오 섬 전역에 계엄령을 선포하고 토벌 작전을 벌이고 있다.

필리핀 정부는 계엄령 발동의 당위성을 설명하기 위해 대법원에 IS 세포조직의 명단과 활동상황을 제출했다.

대법원은 현재 계엄령 선포의 적법성을 심리하고 있다.

마라위 시 사태가 정부군과 반군의 무장 충돌로, 헌법상 계엄령 발동 요건인 반란이나 침략으로 볼 수 없다는 야당 의원들의 계엄령 백지화 청원에 따른 것이다.

인권단체들도 두테르테 대통령의 계엄령 선포는 과잉 대응으로, 인권 침해 우려가 크다며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두테르테 대통령은 "단 한 발의 총성이 다시 울리지 않을 것이라고 만족할 때까지 계엄령을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대법원이 계엄령 무효화를 결정하면 받아들이겠지만, IS 세력이 또 테러를 저지르면 계엄령을 다시 선포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