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서울시 어린이집 6천400곳으로 친환경 급식 확대

SBS뉴스

작성 2017.06.20 10:04 조회 재생수1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친환경 식재료 사용비율을 70% 이상으로 올리는 '친환경 급식'이 서울시 전역 어린이집 6천400곳으로 확대된다.

서울시는 지금까지 초·중·고등학교 위주로 친환경 급식을 해왔다.

영양 상태가 나쁜 어르신들은 동사무소에서 직접 찾아가 '영양 꾸러미(고영양 식품 패키지)'를 지급한다.

지하철에는 탄산음료 자판기 대신 과일·채소 자판기가 설치된다.

서울시는 20일 이 같은 내용의 '서울 먹거리 마스터 플랜'을 발표했다.

서울시가 2년간 준비한 이 계획의 핵심은 어린이집·지역아동센터·복지시설 7천338곳으로의 친환경 급식 확대다.

특히 서울 전역의 어린이집 6천380곳(국공립·민간·가정어린이집 포함)에 다니는 어린이 22만9천명이 친환경 식자재로 만든 안전한 음식을 먹을 수 있게 된다.

지금은 식자재의 절반을 친환경 재료로 쓰는 어린이집이 5곳 중 1곳(22%)에 불과하다.

서울시는 2020년까지 점진적으로 모든 아동·어르신 시설이 친환경 급식을 도입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여기에 예산 812억원을 투입한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25개 자치구에 '공공급식센터'를 설치한다.

각 자치구는 농촌과 1대1로 계약을 맺어 '산지 생산자-공공급식센터-서울시민'으로 이어지는 직거래 시스템을 구축한다.

공공급식센터가 산지에서 친환경 식자재를 공수한 뒤 관할 어린이집에 배송해주는 방식이다.

친환경 식자재는 값이 비싸기 때문에 서울시가 한 끼에 500원씩 보조금을 지급한다.

각 자치구는 임상영양사를 고용해 영양 상태가 나쁜 65세 이상 어르신들을 찾아내기로 했다.

어르신들에겐 지병·치아 상태를 고려해 잘 씹을 수 있고 삼키기 쉬운 반조리 제품, 영양보충 음료 등을 담은 '영양꾸러미'를 지원한다.

쌀·김치 위주의 양적 지원에서 벗어나 질적 지원으로 전환한다는 취지다.

내년부터는 중위소득 80% 이하 2만 가구에 반찬 등 식료품을 구입할 수 있는 식품 바우처를 지원한다.

또 시민들이 몸에 좋은 과일과 채소를 쉽게 살 수 있도록 구청, 지하철역 등 공공시설에 과일 자판기를 놓는다.

내년 10개 설치를 시작으로 2020년까지 자판기를 50개 놓을 계획이다.

이날 박원순 서울시장은 먹거리 마스터플랜을 발표한 이후 '서울 먹거리 기본권'을 선언했다.

먹거리 기본권은 서울시민 누구도 경제적 형편이나 사회·지역·문화적인 문제로 굶거나, 안전한 먹거리에 접근하는 데 곤란을 겪어선 안 된다는 개념이다.

경제적 이유로 먹을 권리를 제대로 누리지 못하는 가구가 18만 가구(2015년 국민건강영향조사)에 이르는 상황에서 음식은 단순히 배고픔을 채우는 것이 아닌 시민의 기본권이 돼야 한다는 것이다.

박 시장은 "먹거리 문제를 건강과 안전의 영역에 한정 짓지 않고 복지, 상생, 환경 같은 다양한 사회적 관계망으로 확장하겠다"며 "생산-유통-소비 전 단계를 아우르는 방향으로 먹거리 정책의 패러다임을 바꾸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