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불타는청춘' 김부용 "식당 운영 실패" 힘든 시절 고백

SBS뉴스

작성 2017.06.20 09:52 수정 2017.06.20 11:13 조회 재생수38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미지'불타는 청춘'에 합류한 가수 김부용이 힘들었던 시절에 대해 고백했다.

최근 경남 창원에서 진행된 SBS ‘불타는 청춘’ 녹화에선 90년대 맘보 열풍의 주인공 김부용이 함께했다. 이번 녹화에서 김부용은 데뷔 이후 식당운영에 실패했던 이야기를 담담하게 털어놨다.

김부용은 “원래 혼자 있는 걸 좋아하냐”는 김국진의 질문에 “혼자 있는 걸 좋아하기보다는 몇 번의 식당운영에 실패한 후 힘든 시기를 겪었다”고 전하며, “계속해서 사람들을 상대하다 보니 지치게 됐다”라고 당시 느꼈던 감정을 진솔하게 고백했다.

이어 현재 어머니와 함께 식당을 운영하고 있는 김부용은 “어머니가 3형제와 함께 있는 게 좋아 같이 일하다 보니 전보다 건강해지셨고 활력이 넘치신다”라며 어머니에 대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김부용의 어머니는 불청 멤버 이연수와 꼭 닮아 놀라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김부용의 속 깊은 이야기는 20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될 ‘불타는 청춘’에서 공개된다.

(SBS funE 강선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