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탈원전'에 전기료 인상 불가피?…대책 마련 나선 산업부

정연 기자 cykite@sbs.co.kr

작성 2017.06.19 20:17 수정 2017.06.19 21:52 조회 재생수2,32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사람들의 가장 큰 관심은 그러면 전기요금은 어떻게 되느냐 하는 점입니다. 정부 계획대로 원자력 발전의 비중을 줄이면 장기적으론 요금 인상을 피하기 어렵다는 전망입니다. 정부도 에너지 수급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정연 기자입니다.

<기자>

원자력 에너지의 kwh당 발전 단가는 68원으로 석탄 화력, 천연가스, 신재생 에너지보다 낮습니다.

정부의 계획대로 원전과 석탄 화력의 비중을 줄이면 그만큼 전력 생산 원가는 높아집니다.

[박주헌/에너지경제연구원장 : 천연가스 가격은 매우 변동성이 심합니다. 신재생에너지 수급 안정성 문제도 함께 살펴봐야할 것으로 보입니다. 어쩔 수 없이 전력 가격 인상이 예상됩니다.]

가정의 전기요금도 장기적으로 인상될 가능성이 높지만 정부는 전기 소비를 줄이는 정책을 통해 인상 폭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입니다.

[김용래/산업부 에너지산업정책관 : '전기요금이 얼마만큼 변할 수 있느냐' 하는 문제는 전기를 얼마나 사용하느냐, 사용하는 전기를 어떤 발전소로 공급하느냐에 따라서 달라집니다.]

다만 정부가 산업용 전기 요금 인상을 언급하면서 산업계 부담은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문재인 대통령 : 산업용 전기요금을 재편하여 산업부분에서의 전력 과소비를 방지하겠습니다.]

세계 2위 원자력 발전 강국인 프랑스가 원전 비중을 50%로 줄이고, 독일도 태양광 비중을 최대 50% 늘리는 등 탈원전은 전 세계적인 흐름입니다.

전문가들은 친환경 에너지 정책 전환은 환영하면서도, 에너지 수급의 안전성을 담보할 정책마련이 선행돼야 한다고 조언하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최혜영)   

▶ 전력 생산 30%가 원자력…에너지 정책 어떻게 달라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