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때 이른 폭염에 전국 '펄펄'…주말, 더위 식혀 줄 비 소식

안영인 기자 youngin@sbs.co.kr

작성 2017.06.19 17:45 조회 재생수48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9일)도 폭염의 기세가 대단했습니다. 전국 대부분 지방에 폭염 경보와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영천의 기온은 36.9도까지 치솟았습니다. 일요일쯤 폭염을 식혀줄 비 소식이 있습니다.

안영인 기자입니다.

<기자

때 이른 폭염 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습니다.

오늘 폭염경보가 내려진 경북 영천의 기온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36.9도까지 올라간 것을 비롯해 경주 36.5도, 대구 36.3도, 광주 34.1, 대전도 33.4도를 기록했습니다.

특히 비공식 관측소인 경북 하양의 기온은 37.5도까지 올라갔습니다. 서울은 어제보다 조금 낮은 30.2도를 기록했습니다.

강한 햇살에 기온까지 큰 폭으로 올라가면서 대구와 울산, 부산 등 대부분 영남지방에는 오존주의보까지 발령됐습니다.

내일도 서울의 기온은 32도, 대전과 광주, 대구의 기온은 33도까지 올라가는 등 오늘 못지 않은 폭염이 예상됩니다.

기상청은 목요일에는 서울의 기온도 33도까지 올라가는 등 오는 토요일까지는 때 이른 폭염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일요일부터는 폭염을 식혀 줄 비 소식이 있습니다.

기상청은 오는 일요일 중부와 제주지방부터 비가 내리겠고 다음 주 월요일에는 남부지방에도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기상청은 특히 이번 비는 장마전선에서 발달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내리는 비라면서 일요일과 월요일 비를 시작으로 장마가 시작될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 이홍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