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4대 그룹, 이번 주 '재벌 저격수' 김상조 첫 대면

손승욱 기자 ssw@sbs.co.kr

작성 2017.06.19 15:59 조회 재생수23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4대 그룹, 이번 주 재벌 저격수 김상조 첫 대면
삼성, 현대자동차, SK, LG 등 4대 재벌 그룹이 이번 주 '재벌 저격수'로 알려진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을 처음 만납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오는 22일 또는 23일 공정거래위원회와 4대 그룹의 간담회를 진행하기로 하고 구체적인 시간과 장소를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참석 대상은 총수가 아닌 각 그룹의 전문 경영인으로 대한상의는 의사 결정을 내릴 수 있는 최고위급의 참석을 요청했습니다.

그룹 컨트롤타워 기능을 했던 미래전략실이 해체된 삼성은 삼성전자에,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별도 조직이 없는 현대차그룹은 현대차에 요청을 전달했습니다.

이 자리는 오는 28일 예정된 문재인 대통령의 첫 미국 순방을 앞두고 김 위원장이 먼저 재계와 만나 새 정부의 공약 사항을 설명하고 협조를 구하기 위해서 마련됩니다.

김 위원장이 취임 이후 4대 그룹을 만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대한상의가 김 위원장의 요청에 따라 이 자리를 마련하게 됐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가능한 빨리,이번 주 중에 가능하면 4대 그룹과의 만남을 우선 추진하겠다"며 면담 대상 등 희망 사항을 대한상의에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은 면담 취지에 대해 "선거 과정 공약의 취지를 설명하고 향후 정책 방향에 대해 예측 가능성을 높이는 자리를 마련함으로써 정부와 재계의 대화를 시작하려고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대한상의가 정부와 4대 그룹의 첫 만남을 조율하게 되면서 이전 정부에서 전경련이 담당했던 정부와 대기업의 가교 역할이 대한상의로 넘어가는 분위기입니다.

일자리위원회는 지난 19일 주요 경제단체 중 대한상의를 가장 먼저 만났고 문 대통령의 미국 방문에 동행하는 경제사절단 구성도 전경련이 아닌 대한상의가 주도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