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CJ CGV, 국내외 극장 400호점 돌파

SBS뉴스

작성 2017.06.19 09:47 수정 2017.06.19 09:48 조회 재생수2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CJ CGV, 국내외 극장 400호점 돌파
멀티플렉스 극장 CJ CGV가 국내외를 통틀어 400호점을 돌파했다.

CJ CGV는 지난 15일(현지시간) 터키 요즈가트 시에 씨네맥시멈 91호 극장을 오픈했다고 19일 밝혔다.

CJ CGV는 지난 2016년 4월 터키 최대 영화사업자인 '마르스 엔터테인먼트 그룹'을 인수한 이래 '씨네맥시멈'이라는 브랜드로 극장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극장 오픈으로 CJ CGV는 국내외를 합쳐 400개 극장을 보유하게 되면서 글로벌 5위 극장 사업자로서의 위상을 공고히 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CJ CGV는 지난 16일에는 중국 충칭에 401호점을 열었고, 이번 달 말까지 중국 항저우, 포산, 선전, 인도네시아 페칸바루, 마타람, 베트남 하띤, 하노이 등 해외에서만 8개 극장을 추가로 오픈할 예정이다.

1998년 1호점인 CGV강변으로 출발한 CJ CGV는 현재 국내에 139개 극장, 1천31개 스크린을, 해외에 262개 극장, 2천2개 스크린을 각각 보유하고 있다.

2006년 중국을 시작으로 해외 진출을 시작해 미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미얀마, 터키 등으로 차근차근 해외 시장을 확대했다.

특히 지난해 터키 마르스를 인수하면서 처음으로 해외 극장 수가 국내 극장 수를 넘어섰고, 올해 말에는 매출 면에서도 해외가 국내를 앞지를 것으로 보고 있다.

CJ CGV는 올해 말까지 국내외 극장 수를 450개로 늘리고, 2020년까지 전 세계에 1만 개의 스크린을 확보하고 해외 매출 비중을 75%로 높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CJ CGV 서정 대표이사는 "해외 CGV 극장 수 증가는 단순히 양적 성장을 넘어 한류 문화 확산 플랫폼 역할을 충실히 하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특히 영화 배급·상영부문에서 1위를 달리고 있는 터키, 베트남 시장에서 꾸준히 한국 영화를 소개하고 국내 영화 기업들의 진출을 지원함으로써 K-무비의 확산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