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옛 직장 상사 살해하고 밀가루 뿌린 20대 용의자 검거

홍지영 기자 scarlet@sbs.co.kr

작성 2017.06.19 07:44 수정 2017.06.19 07:52 조회 재생수34,48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옛 직장 상사 살해하고 밀가루 뿌린 20대 용의자 검거
서울의 한 아파트에서 옛 직장의 상사를 살해한 뒤 시신에 밀가루와 설탕을 뿌린 20대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도봉경찰서는 이 모(29) 씨를 살인 혐의로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19일 밝혔습니다.

앞서 15일 오전 10시쯤 도봉구 창동의 한 아파트에서 A(43) 씨가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됐으며, A 씨의 시신에는 밀가루와 흑설탕이 뿌려져 있었습니다.

경찰은 이 씨를 전날 오후 10시 30분쯤 서울 성북구의 한 모텔에서 검거했습니다.

검거 당시 이 씨는 A 씨의 아파트 금고에서 챙긴 6천 300여만 원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이 씨는 A 씨가 운영하는 회사의 직원으로 일하다 최근 그만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돈을 목적으로 했는지, 살해한 뒤 돈을 가지고 나왔는지 등 구체적인 범행 동기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