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靑, '인사추천위원회' 가동…"검증 더 깐깐하게 한다"

남승모 기자 smnam@sbs.co.kr

작성 2017.06.18 20:21 수정 2017.06.18 22:14 조회 재생수1,38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청와대가 이번 주 인사추천위원회를 정식 가동하기로 했습니다. 인사 실패 변명거리가 사라진다는 뜻이기도 하죠. 한번 실패한 법무장관 후보자 검증은 한층 깐깐해질 것 같습니다. 

남승모 기자입니다.

<기자>

현행 정부 17개 부처 가운데 장관 인선이 진행 중인 곳은 모두 3곳입니다.

안경환 후보자가 낙마한 법무부와 아직 후보자가 발표되지 않은 보건복지부, 산업통상자원부입니다.

청와대는 복지부와 산업부 장관 인선은 안경환 후보자 낙마 사태에 관계없이 그대로 진행한다는 방침입니다.

다만, 법무장관 인선은 사안의 민감성을 고려해 최대한 신중을 기할 걸로 알려졌습니다.

[(법무장관은) 적임자 구하기가 대단히 어려울 텐데 어쨌든 그런 좋은 분들을 모실 수 있도록 계속 좀 노력을 해야겠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법무부와 검찰 개혁 의지를 재확인한 만큼 개혁성향 인사들이 다시 발탁될 가능성이 큽니다.

부부이자 전현직 민변 회장인 백승헌, 정연순 변호사와 참여정부 사법개혁비서관을 지낸 김선수 변호사 등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정치인으로는 박영선, 박범계 의원과 우윤근 국회 사무총장이 후보군입니다.

청와대는 출범 초기 인사 수요를 감안해 약식으로 진행해오던 인사추천위원회를 이번 주부터 정식 가동할 예정입니다.

법무장관 후보자가 첫 번째 대상이 될 것으로 보여 어떤 식으로든 검증 절차가 한층 깐깐해질 거란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박영일, 영상편집 : 최진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