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몰래 혼인신고'·'사외이사 겸직'…안경환·조대엽 잇단 의혹

SBS뉴스

작성 2017.06.16 10:16 조회 재생수31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그런데 이런 상황에서 다른 장관 후보자들의 추가 의혹이 터져 나오고 있습니다. 법무부 안경환, 고용노동부 조대엽 후보자가 대표적인데, 야당 공세가 거칠어질 것 같습니다.

정유미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7살이던 지난 1975년 5살 연하인 김 모 씨 도장을 위조해 몰래 혼인신고를 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습니다.

당시 판결문에 따르면 김 씨가 뒤늦게 이 사실을 알고 서울가정법원에 혼인무효소송을 제기했고, 재판부는 김 씨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안 후보자가 혼인신고를 하면 김 씨가 어쩔 수 없이 자신을 사랑하게 된다고 생각하고 허위로 신고한 사실이 인정된다는 게 재판부의 판단이었습니다.

지난 2003년 수필집에 제자의 신체를 보고 전율을 느꼈다는 등 여성 비하 논란이 될 수 있는 표현들이 있다는 사실도 추가로 알려졌습니다.

[윤종필/자유한국당 의원 : 그릇된 여성성에 대한 인식을 전체 남성들에게 전가하는 자에게 법무부를 맡기는 게 과연 온당한 일이가?]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는 고려대 교수 시절 학교 측 승인 없이 기업의 사외이사를 겸직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조 후보자는 주식을 보유하지 않았고 사외이사로 등재됐단 사실을 이번에 알았다고 밝혔지만, 거짓 해명일 가능성이 제기됐습니다.

조 후보자가 직원들 이력서를 갖고 일대일로 면접했고, 직원 전체 회식 때 노래방까지 동행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겁니다.

청와대는 자질 논란에 대해 두 후보자의 해명을 직접 들어봐야 한다며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지만 야권의 공세는 한층 거세질 전망입니다.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