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시끄럽다" 밧줄 잘라 떨어진 작업자…5남매 가장의 안타까운 사망

기자 SBS뉴스

작성 2017.06.15 19:00 수정 2017.06.15 19:21 조회 재생수4,27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지난 8일 경남 양산의 15층 아파트 외벽에서 밧줄에 매달린 채 작업 중이던 46살 김 모 씨의 휴대전화 음악 소리가 시끄럽다며 밧줄을 잘라 김 씨를 떨어져 숨지게 한 41살 서 모 씨에 대해 경찰이 현장검증을 진행했습니다. 서 씨는 비공개 속에 아파트 옥상으로 올라가 집에 있던 공업용 커터칼로 밧줄을 자르는 장면을 재연했습니다.

한편 피해자 김 모 씨가 고교 2학년과 27개월 된 아기까지 다섯 아이의 아빠였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지역 인터넷 카페와 공공기관 등을 중심으로 모금 운동이 펼쳐지는 등 온정이 퍼지고 있습니다.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