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넥센 치어리더, 파울볼 맞아 부상..."출혈 있어 응급조치"

SBS뉴스

작성 2017.06.15 16:13 수정 2017.06.15 16:27 조회 재생수8,82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어제(14일)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와 NC 다이노스의 경기에서 넥센 측 치어리더 김한나 씨가 파울타구를 맞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3회 말 이택근의 1루 관중석 방향으로 향한 파울볼이 넥센의 치어리더 김 씨의 얼굴을 강타했습니다. 치어리더 앞에는 안전그물이 있었지만 공이 그물망에 걸린 뒤 튕겨서 김 씨의 입술에 맞았습니다. 결국 치어리더는 치료를 받으러 경기장을 빠져나갔습니다. 넥센 구단 측은 "약간의 출혈이 있어서 얼음찜질로 우선 응급조치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KBO가 지난 2010년부터 2013년까지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한 해 야구장에서 다치는 관객은 426∼504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부상자 중 95%는 파울볼에 의한 것입니다. 파울볼은, 관중은 물론이고 치어리더, 응원단장 등 경기장에 있는 모든 사람이 조심해야 하고, 구장 측에서도 안전에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