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연세대 사제 폭발물, 제자가 교수 노린 범행"

SBS뉴스

작성 2017.06.15 10:10 조회 재생수32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연세대학교 일어난 사제 폭발물 사건은 대학원생 제자가 교수를 노린 범행으로 드러났습니다. 지난 4월 러시아 지하철 테러를 보고 범행을 계획했다는데, 다만 경찰은 피의자가 왜 이런 일을 꾸몄는진 밝히지 않았습니다.

이현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사내용>

검은 비닐봉투를 든 남성이 봉투를 버리고는 유유히 집으로 돌아갑니다. 화면 속 남성은 연세대학교 기계공학과 대학원생 25살 김 모 씨. 폭발물을 만드는 데 사용한 장갑을 집 근처에 버린 겁니다.

김 씨는 화약이 묻은 장갑을 봉투에 담아 이곳에 버린 뒤 학교로 가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김 씨는 사건 당일 일부러 새벽 2시 40분쯤 학교로 가 연구 활동을 하다 아침 7시 40분쯤 김 교수의 연구실 앞에 폭발물을 두고 갔습니다.

[담당 경찰관 : 3D 프린터 돌리고 거기서 자기가 왔다갔다 거렸다 이겁니다. 몰래 갖다놓아야 하지 않습니까.]

경찰은 김 씨가 버린 장갑을 증거물로 확보하고 김 씨를 붙잡았습니다.

김 씨는 경찰 조사에서 지난 4월 발생한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지하철 폭탄 테러 뉴스를 보고 범행을 계획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김 교수를 숨지게까지 할 의도는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하숙집 주인 : 너무 착하고 성실하고 예의 바르고 그랬는데. 아닌 것 같아. 나는 꿈 꾸고 있는 것 같아.]

범행 동기에 대해 경찰은 피해 교수의 명예를 훼손할 우려가 있어 추가 조사를 거쳐 공개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신동환, 영상편집 : 박춘배)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