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장관후보자-대변인-기자, 국방부 청사 극한 직업은?

SBS뉴스

작성 2017.06.13 18:27 수정 2017.06.13 19:07 조회 재생수1,51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둔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국방부 청사 기자실을 방문했습니다. 내정자 신분으로서는 이례적이라는 평입니다.

방문 현장에는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도 함께했습니다. 문 대변인은 계속해서 취재 기자들에게 "그만 찍고 송 후보자와 악수 하라"라며 악수를 주도하기도 했습니다.

국방부는 특별팀을 꾸리고 송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준비에 돌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