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5·18때 사형선고 내린 버스 기사와 37년 만에 조우

SBS뉴스

작성 2017.06.08 19:59 조회 재생수4,90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오늘(8일)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가 군 판사 시절 사형선고를 내렸던 5·18 민주화 운동 당시 버스 운전기사에게 고개를 숙였습니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는 배용주 씨가 참고인으로 출석했습니다. 배 씨는 5·18 민주화 운동 당시 시민군을 태운 버스를 몰고 경찰 저지선으로 돌진해 경찰 4명을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을 받았습니다.

당시 재판에서 배 씨에게 사형선고를 내린 군사법원의 판사가 다름 아닌 김 후보자였습니다.  법원은 이후 5·18 특별법에 따라 개시된 1998년 재심사건에서 배 씨에게 무죄 확정판결을 했습니다. 이날 김 후보자는 37년 만에 다시 만난 배 씨의 두 손을 마주 잡으면서 당시 일을 사과했습니다. 
 
배 씨는 오신환 바른정당 청문위원의 "억울한 부분이 마음속에 있으신 거냐"는 질의에 "그런 면도 있지만 세월이 많이 흘렀고 모든 것이 좋은 쪽으로 화해 쪽으로 넘어갔으면 좋겠다"고 답했습니다.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