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뉴스pick] 출퇴근 비용 없어 퇴사 결정한 직원…쏟아진 동료들의 '온정'

유지원 웹PD,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7.06.09 11:36 조회 재생수101,16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출퇴근 비용 없어 퇴사 결정한 직원…쏟아진 동료들의 온정
형편 상의 이유로 퇴사를 결정한 직원에게 동료들이 돈을 모아 준 사연이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달 24일 미국 ABC 방송은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컬럼비아의 한 자동차 정비소에서 벌어진 훈훈한 소식을 전했습니다.

이곳에서 오랫동안 성실히 일한 티아 벤보 씨는 얼마 전 큰 결심을 했습니다.

건강이 나빠져 몇 차례의 수술을 받고 난 뒤 형편이 어려워져, 먼 출퇴근 비용을 감당하기 어려워지자 퇴사를 고심한 겁니다.

고등학생인 아들을 어머니 댁에 맡기고 혼자서 조금 더 가까운 집으로 이사하기도 했지만, 이것도 역부족이었습니다.

학교에서 촉망받는 농구팀 선수로 활약하고 있는 아들의 전학을 막기 위해 내린 힘든 결정이었습니다.
형편 어려워 퇴사 고민하는 직원에게 건넨 동료들의 '온정'벤보 씨의 딱한 사정을 들은 동료들은 십시일반 돈을 모으기 시작했습니다.

정비소장 찰리 브라운 씨는 ABC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가족보다 더 가족 같은 사이다. 당연히 도와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1천3백 달러, 우리 돈으로 140만 원이 넘는 돈을 건네받은 벤보 씨는 결국 참았던 눈물을 터뜨렸습니다.

벤보 씨는 "동료들이 내게 건넨 건 돈을 넘어선 용기"라면서 "퇴사하지 않고 이 동료들과 오래도록 함께 일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 출처= 페이스북 Eric DeAndre Am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