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고령층이 스마트폰 뉴스 가장 많이 본다…청·장년층의 1.4배

임태우 기자 eight@sbs.co.kr

작성 2017.05.31 09:08 수정 2017.05.31 09:17 조회 재생수3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60대 이상 고령층이 젊은 세대보다 스마트폰 뉴스 앱을 훨씬 더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고령층의 전체 스마트폰 사용시간은 다른 성인 연령층보다 적었으나, 뉴스 앱 사용시간은 타 연령층의 1.4배에 달했습니다.

연세대학교 바른ICT연구소는 작년 6월 말부터 14주 동안 만 7세 이상 6천90명을 조사한 결과 60대 이상 고령층의 주당 스마트폰 사용시간은 평균 18.8시간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평균 30.1시간을 기록한 20∼50대의 63% 수준입니다.

그러나 뉴스 앱의 경우 고령층의 사용시간이 20∼50대의 1.4배로 훨씬 길었습니다.

또 금융과 커뮤니케이션 앱의 사용시간은 20∼50대의 94%, 80% 수준으로 큰 차이가 나지 않았습니다.

고령층의 쇼핑·게임·엔터테인먼트 등 여가 관련 앱의 사용시간은 젊은 세대보다 현저하게 짧았습니다.

60대 이상의 쇼핑 앱 사용시간은 20∼50대의 24%에 불과했고, 게임은 45%, 엔터테인먼트는 52%에 그쳤습니다.

학력에 따른 스마트폰 사용 격차가 유독 큰 점도 고령층의 특징이었습니다.

20∼50대에서는 고졸 이하 이용자(27.4시간)와 대학 재학 이상 이용자(29.5시간)의 주당 사용시간 차이가 2시간에 불과했습니다.

60대 이상 고령층에서는 고졸 이하가 16.8시간, 대학 재학 이상은 21.1시간으로 4시간 넘게 차이가 났습니다.

특히 사용법이 비교적 까다로운 금융 앱은 학력에 따른 사용시간 격차가 가장 컸습니다.

스마트폰 중독 위험은 노년층이 타 연령층보다 상대적으로 낮았습니다.

연구소는 "이번 조사는 노년층의 스마트폰 사용시간이 적은 이유가 인지 및 학습 능력의 저하 때문 아니라 선호하는 앱 종류가 다르기 때문일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