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물 가두지 않아도 용수 충분…영산강 녹조·수질오염만 유발"

SBS뉴스

작성 2017.05.22 15:22 조회 재생수6,85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물 가두지 않아도 용수 충분…영산강 녹조·수질오염만 유발"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 달부터 녹조 우려가 심한 4대강 보를 상시개방하기로 한 데 대해 광주 지역 환경단체는 당연한 결정이라는 입장을 나타냈다.

광주환경운동연합은 22일 "녹조 해소를 위해 우선 수문을 열기로 한 데 동의한다. 생태계 복원을 위해 장기적으로는 영산강의 죽산보와 승촌보는 철거돼야 한다"고 말했다.

환경연합은 "이곳은 애초 물을 가두지 않아도 농업용수·지하수 이용에 지장이 없어 보가 굳이 필요하지 않았다"며 "퇴적물 누적 등으로 녹조와 수질오염만 심각해졌다"고 지적했다.

또 "새 정부가 4대강 보 건설로 인한 환경 문제, 나아가 4대강 사업 실패를 인식한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보 해체에 따른 환경 변화나 영향을 조사해 단계적으로 철거해 흐르는 강으로서 자연 상태를 회복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정부가 수질 측정 시 상층부만 측정해 용존산소량 등이 양호한 것으로 판단하는 오류를 범하고 있다"면서 "흐르는 물은 수심 별로 용존산소량 차이가 크고 저층에서는 거의 산소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어부들도 죽은 물고기가 많이 올라온다고 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 기관은 상부 지침에 따라 대책 마련을 하고 있다.

영산강유역환경청 관계자는 "매주 한 차례 수질 검사를 하고 있는데 올해의 경우 승촌보에서만 한차례 난조류와 클로로필-a가 많이 검출돼 수질예보제 기준 4단계 중 두 번째인 '관심' 단계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환경부 차원에서 방침이 정해지면 그에 따라 각 지역 환경청도 일관된 방향으로 보 상시 개방 등 녹조 대응 방안을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토교통부 영산강홍수통제소 관계자는 "이 지역은 물이 심하게 부족한 곳이 아니라 평소에도 수문을 자주 개방해왔다"고 말했다.

죽산보와 승촌보 수위는 각각 3.46m, 7.46m량으로 유지되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