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교도 "日 정부, 이르면 6월 말 한일 정상회담 기대"

김영아 기자 youngah@sbs.co.kr

작성 2017.05.20 19:02 조회 재생수1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일본 정부가 7월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전인 6월말 한일 정상회담을 기대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복수의 한국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일본정부가 아베 신조 총리와 문재인 대통령의 회담에 대해 늦어도 G20 정상회의 중 개최하겠다는 방침을 굳혔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한일 연대를 강조하는 관점에서 볼 때 문재인 대통령이 6월말 미국 방문후 귀국길에 일본에 들러 정상회담을 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안이라는 목소리가 일본정부 내에 많다고 소개했습니다.

한중일 정상회담도 그 시기에 맞춰 문 대통령을 도쿄에 초대하는 시나리오도 부상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통신은 그러면서도 문 대통령이 이런 일정에 맞추기위해 외교적 준비를 하는데 시간이 맞지 않을 수 있다는 견해도 있어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얼굴을 마주 보는 자리는 주요 20개국 정상회의가 열리는 독일 함부르크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예상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이미 G20 정상회의에서 한일 양국간 정상회의를 열고 싶다고 한국측에 타진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지난 15일 위성방송 BS의 프로그램에 출연해 G20 정상회의에 중국의 시진핑 국가 주석, 문재인 대통령과 각각 정상회담을 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교도통신은 문 대통령도 이에 대해 긍정적인 자세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