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문희상 "日, 위안부합의 한국 정서 이해…슬기롭게 극복"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17.05.20 19:23 수정 2017.05.20 21:32 조회 재생수4,56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대통령 특사로 일본에 갔던 문희상 의원이 오늘(20일) 귀국했습니다. 위안부 합의에 대한 한국의 반대 정서를 이해한다는 말을 들었다면서, 이 문제를 미래지향적으로 슬기롭게 극복하자는데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강청완 기자입니다.

<기자>

3박 4일 일정을 마치고 돌아온 문희상 의원은 쟁점인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잘 될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문희상/일본 특사 : 정서적으로 위안부 합의를 받아들일 수 없다라는 걸 분명히 전달했고 그 취지에 특별한, 이해한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는 말을 들었어요.]

우리도 위안부 합의를 파기하자는 말은 꺼내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재협상이라기보다는 미래지향적으로, 슬기롭게 극복하자는 데 한일 양국이 합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위안부 문제로 한일관계의 틀이 무너지는 일은 없을 거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한일 간 경색국면의 돌파구를 마련했다는 걸 성과로 꼽았습니다.

[(한일관계가) 그동안 경색됐던 상태에서 새로운 관계로 출범하는 그런 모멘텀, 전기가 마련됐다는 게 성과라면 성과라고 생각합니다.]

문 의원은 한일정상회담을 가능한 한 빨리 열고, 현안이 있을 때마다 정상이 만나는 '셔틀 외교'도 복원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영상취재 : 배문산, 영상편집 : 김호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