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바른정당 "文 대통령의 '협치 의지' 확인…개혁 독선은 경계"

정성진 기자 captain@sbs.co.kr

작성 2017.05.20 11:16 조회 재생수23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바른정당 "文 대통령의 협치 의지 확인…개혁 독선은 경계"
바른정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19일) 여야 5당 원내대표와 청와대에서 오찬 회동한 데 대해 "대통령의 협치에 대한 의지를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습니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국민적 지지를 받는 대통령이 야당과의 격의 없는 대화에 나서는 소통방식 등은 정말 잘하고 있다고 본다"며 "야당으로서 정권초기 국정 운영의 틀을 잡아가는 데 있어 반대를 위한 반대는 하지 않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일부 인사과정에서 나타난 '개혁독선' 조짐이 우려된다"면서 "정권 초 높은 지지도를 기반으로 '개혁을 위하는 내 생각이 무조건 옳다'는 식의 독선으로 흐르지 않도록 스스로 경계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정 원내수석부대표는 "야당 또한 협치라는 명목으로 시시콜콜 상의하라고 요구하거나 발목잡기를 해선 안 된다"며 "합리적인 견제와 검증의 기능을 잘 수행하되 우리도 협치와 독선 사이에서 길을 잃지 않도록 유념하겠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