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U-20 대표팀 '산책'으로 마지막 훈련

하성룡 기자 hahahoho@sbs.co.kr

작성 2017.05.20 10:28 수정 2017.05.24 09:55 조회 재생수2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U-20 대표팀 산책으로 마지막 훈련
20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기니와 U-20 월드컵 개막전을 치르기 직전 '산책'으로 마지막 일정을 소화했습니다.

아침 식사 후 숙소 앞에 모인 대표팀은 인근 공원을 약 30분 정도 걸었습니다.

플라비우 피지컬 코치와 의무팀 스태프도 함께 했습니다.

대표팀 관계자는 "산책은 기존 훈련 일정에 들어가 있던 프로그램으로 평소에도 가끔 전 선수가 산책으로 몸을 풀거나 마음을 안정시키곤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마음 안정에 큰 도움이 될 전망입니다.

U-20 대표팀 선수들은 언론과 팬들의 집중적인 관심을 받아본 적이 별로 없는데 오늘(20일) 저녁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기니와 개막전은 4만여 만원 관중이 입장할 예정이라, 선수들이 느끼는 부담감과 긴장감이 배가 될 수 있습니다.

신태용 감독은 이런 점을 고려해 기니전 마지막 훈련을 산책으로 정해 선수들에게 마인드 컨트롤을 할 수 있는 시간을 줬습니다.

산책을 마친 선수들은 숙소에서 점심을 먹고 휴식을 취한 뒤 결전지인 전주월드컵경기장으로 이동할 예정입니다.

8시에 열리는 경기에 앞서 오후 4시 30분부터 시작되는 잉글랜드와 아르헨티나의 경기는 신태용 감독 등 코칭스태프만 현장에서 지켜보기로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