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김상조, 재벌감시용 '대기업 1주 포트폴리오' 전량 매각

진송민 기자 mikegogo@sbs.co.kr

작성 2017.05.20 10:26 조회 재생수5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상조, 재벌감시용 대기업 1주 포트폴리오 전량 매각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가 대기업 경영활동 감시를 위해 보유해온 주식을 모두 매각했습니다.

김 후보자는 오늘(20일) "공정거래위원장의 직무 관련성을 고려해 주식을 더 보유할 수 없다고 판단, 어제(19일) 전량 매각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후보자는 국회에 제출한 인사청문 요청서에서 삼성전자, 삼성화재, 현대차, 삼성증권, 포스코 주식을 각각 1주씩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했습니다.

또 삼성SDS는 5주, SK텔레콤, 삼성생명, 대우건설, KB금융 등은 10주씩 보유하고 있었으며 총주식가액은 8백만 천 원이었습니다.

이들 주식은 모두 김 후보자가 소액주주 운동을 위해 보유한 것들이었습니다.

김 후보자는 지난 2004년 삼성전자 주주총회에 참석해 윤종용 당시 삼성전자 부회장과 설전을 벌이는 등 주주총회를 대기업의 경영활동을 감시하는 창구로 이용해왔습니다.

김 후보자는 주식 외에 서울 강남구 청담동 아파트를 포함한 7억 8천여만 원 상당의 부동산 등 총 17억 천 356만 3천 원의 재산을 신고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