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U-20 대표팀 마지막 훈련은 '산책'…긴장 푼 뒤 경기장 출발

진송민 기자 mikegogo@sbs.co.kr

작성 2017.05.20 09:26 수정 2017.05.24 09:55 조회 재생수3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U-20 대표팀 마지막 훈련은 산책…긴장 푼 뒤 경기장 출발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 U-20 축구대표팀이 FIFA U-20 월드컵 개막전 직전 '산책'을 하며 몸과 마음을 추슬렀습니다.

들뜨거나 긴장된 마음을 풀기 위한 대표팀의 마지막 훈련인 셈입니다.

U-20 대표팀선수들은 조별리그 A조 첫 경기, 기니 전이 열리는 오늘(20일) 오전 아침 식사를 간단히 한 뒤 숙소인 전주 모 호텔 앞에 모였습니다.

그리고 인근 공원을 약 30분 정도 걸었습니다.

루이스 플라비우 피지컬 코치와 의무팀 스태프도 함께 했습니다.

U-20 축구대표팀 관계자는 "산책은 기존 훈련 일정에 들어가 있던 프로그램"이라며 "평소에도 가끔 전 선수가 산책하며 몸을 풀거나 마음을 안정시키곤 했다"라고 말했습니다.

경기 당일 오전 산책은 U-20 대표팀선수들이 긴장감을 푸는 데 적잖은 효과를 줄 것으로 보입니다.

U-20 대표팀선수들은 언론과 많은 축구팬의 집중적인 관심을 받아본 적이 별로 없습니다.

특히 오늘(20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기니와 개막전은 만원 관중이 입장할 것으로 보여, 선수들이 느끼는 부담감과 긴장감은 배가 될 수 있습니다.

신태용 감독은 이런 점을 고려해 기니 전 마지막 훈련을 산책으로 정했습니다.

선수들에게 마인드 컨트롤 할 수 있는 시간을 준 겁니다.

U-20 선수들은 산책을 마친 뒤 숙소에 돌아와 점심식사를 한 뒤 휴식을 취하다가 결전지인 전주월드컵경기장으로 향합니다.

오늘 대한민국 대 기니의 경기는 저녁 8시에 열립니다.

오늘 오후 4시 30분부터 열리는 같은 조 잉글랜드와 아르헨티나의 경기는 신태용 감독 등 코치진만 현장에서 보기로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