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北 외무성 "핵 억제력 다지는 노력 더욱 강화될 것"

김흥수 기자 domd533@sbs.co.kr

작성 2017.05.20 02:08 수정 2017.05.20 05:41 조회 재생수6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북한 외무성은 '화성-12형' 미사일 발사에 대응한 미국의 대북 압박 강화를 비난하며 핵 억제력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외무성은 어제(19일) 발표한 대변인 담화에서 "미국이 국제 여론을 호도하면서 북한에 대한 압박의 수위를 높일수록 핵 억제력을 다지기 위한 노력은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외무성 대변인은 "트럼프 행정부의 일부 광신자들은 북한을 지지하는 그 어떤 나라나 단체, 개인도 철저히 제재할 것"이라며 "유엔 위에 군림하여 난동을 부리고 있다"며 이렇게 주장했습니다.

이어 "국제무대에서 이러한 전횡이 허용된다면 주권국가들의 자주적 발전도, 진정한 국제적 정의도 실현될 수 없으며 세계는 미국이라는 강도가 제멋대로 판을 치는 불모지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한반도 긴장 격화의 근원을 송두리째 들어내고 진정한 국제적 민심과 정의를 마구 난도질하는 횡포 무도한 무리를 다스리기 위해 틀어쥔 것이 바로 핵 보검"이라고 강변했습니다.

북한 외무성의 이 같은 발표는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북한의 체제 보장을 약속하는 등 미국이 연일 북한의 비핵화를 조건으로 대화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내놓은 데 대해 핵 포기는 없다는 입장을 명백하게 밝힌 것으로 풀이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