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파주시내 고교 분리수거장서 불…학생 등 15명 연기 마셔

손형안 기자 sha@sbs.co.kr

작성 2017.05.20 01:09 조회 재생수9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어제(19일)저녁 7시 35분 경기도 파주시 동패동의 한 고등학교 분리수거장에서 불이 나 18분 만에 진화됐습니다.

이 불로 학생 14명과 교사가 연기를 마셔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또 교실에서 수업 중이던 교사와 학생 100여 명이 학교 밖으로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