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홍석현 방미 사흘째…상하원 군사위원장에 대북정책 설명

하대석 기자 hadae98@naver.com

작성 2017.05.20 00:38 조회 재생수40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문재인 대통령의 대미 특사인 홍석현 한반도포럼 이사장은 미국 방문 셋째 날을 맞아 미국 의회와 한반도 안보 관련 싱크탱크를 찾아 대북 정책과 한미동맹 강화에 대한 새 정부의 의지를 설명합니다.

현지시간으로 19일 일정의 핵심은 오전 상원 의원회관에서 예정된 공화당 거물 존 매케인 상원 군사위원장과의 면담입니다.

홍 특사는 매케인 위원장에게 문 대통령의 대북 정책과 사드 배치에 대한 입장 등을 설명하고 이해를 구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특히 문 대통령이 한미동맹을 중시할 뿐 아니라 대북 정책과 관련해 미국과의 조율이 중요하다는 점을 인식하고 있다고 강조할 예정입니다.

홍 특사는 오후 하원 의원회관에서 맥 손베리 하원 군사위원장을 만난 자리에서도 이 같은 문 대통령의 인식을 설명할 예정입니다.

앞서 홍 특사는 미국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주최 조찬 모임에 참석했고, 헤리티지 재단이 주최하는 오찬 간담회에도 참석해 문재인 정부의 국정 철학과 대외 정책을 설명했습니다.

중앙일보 전 회장인 그는 이날 오전 워싱턴포스트(WP) 편집장과도 비공개 면담을 가졌습니다.

홍 특사는 이날을 마지막으로 대통령 특사로서의 주요 일정을 대부분 마무리하고 20일 귀국길에 오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