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민주당 "소녀상 관련 허위사실 유포" 강력대응

SBS뉴스

작성 2017.05.19 14:38 조회 재생수1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19일 "'부산 소녀상 조례'와 관련 부산시의회 자유한국당 박재본 의원이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즉각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민주당 부산시당은 이날 낸 성명에서 "소녀상 조례와 관련 무책임한 정치공세를 일삼은 박 의원은 즉각 사과해야 한다"며 "이에 응하지 않으면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열린 부산시의회 임시회에서 "현 정부의 일본 특사가 최인호 민주당 부산시당 위원장에게 조례상정을 보류해달라고 요청했고, 최 위원장은 그 내용을 박재민 부산시 행정부시장에게, 박 부시장은 이 내용을 다시 시의회에 전달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조례상정 보류는 더불어민주당의 요청으로 일어난 것인데 민주당 측에서 오히려 부산시의회 자유한국당의 책임으로 뒤집어씌우고 있다"고 반발했다.

민주당 부산시당은 성명에서 "이만수 부산시 정무특보가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위원장에게 전화를 걸어와 '문희상 대일 특사가 떠나는 날 조례가 추진되고 있는 사실이 알려지면 국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조례보류를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민주당 부산시당은 "상황이 이러한 데도 박 의원은 본회의 신상 발언에서 최 위원장이 지원조례 발의 연기를 요청하는 압력을 넣었다는 전혀 상반된 주장을 했다"며 "박 의원과 박 부시장이 해명하고 사과하지 않으면 명예훼손 등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