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컴백한 윤석열의 과거 사이다 발언들

엄민재 기자 happymj@sbs.co.kr

작성 2017.05.19 18:44 수정 2017.05.19 18:59 조회 재생수15,24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9일)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윤석열(57·사법연수원 23기) 대전고검 검사를 임명했습니다. 일선 지검 부장이 두 단계를 뛰어넘어 고검장급이었던 전국 최대 검찰청의 수장이 된 겁니다.
 
윤 지검장은 검찰 내 대표적 특수통으로 꼽힙니다. 초년병 때 서울지검 특수부로 발령을 받아 대형 사건 수사를 많이 경험했습니다. 대검찰청 중앙수사1·2과장,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등 요직을 거쳤습니다.
 
2013년, 국가정보원 댓글 의혹 사건의 수사팀장을 맡았던 윤 지검장은 조 지검장의 재가 없이 국정원 직원들의 체포영장을 청구해 발부받고,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 대한 공소장 변경 신청서를 법원에 접수했다는 이유로 당시 직속상관이던 조영곤 서울중앙지검장과 충돌했습니다. 그는 원 전 원장의 구속 수사를 주장하다가 수사팀에서 배제됐습니다.
 
그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검 국정감사장에서 "이왕 이렇게 된거 다 말씀드리겠다"며 조영곤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의 '외압'이 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윤 지검장은 "수사 초기부터 법무부·검찰 수뇌부의 외압이 있었고 체포영장 청구 등은 적법 절차에 따른 것"이라며 "상관의 위법한 지시를 따를 수 없었다"고 했습니다. 당시 "조직에 충성하지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는 그의 말은 큰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