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수도권에 상장회사 72% 집중…제주 0.5%·전남 0.7%

최우철 기자 justrue1@sbs.co.kr

작성 2017.05.19 10:14 조회 재생수1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상장회사 10곳 가운데 7곳 이상이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에 몰려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17일 기준으로 상장회사 1천947곳 중 72.3%인 1천408곳이 본사를 수도권에 두고 있습니다.

유가증권시장 상장사 545곳, 코스닥시장 상장사 863곳입니다.

서울이 809곳으로 전체의 41.6%를 차지했다.

경기는 532곳으로 27.3%, 인천이 67곳으로 3.4%였습니다.

상장사의 시가총액을 기준으로 하면 수도권 집중 현상은 더욱 도드라지는데, 서울 지역 상장사 809곳의 시가총액은 824조6천193억 원으로 전체 시가총액 1천655조8천763억 원의 48.8%에 달했습니다.

경기는 550조9천889억 원으로 33.3%, 인천은 44조2천798억 원으로 2.7%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