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5.18둥이 눈물의 추모사…따뜻하게 안아준 문재인 대통령의 위로

SBS뉴스

작성 2017.05.18 18:00 수정 2017.05.18 18:48 조회 재생수2,74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오늘(18일) 오전 광주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울리고 만 추모사가 있었습니다.

바로 1980년 5월 18일 광주에서 태어난 5.18둥이 김소형 씨. 하지만 같은 날 김 씨의 아버지가 계엄군의 총탄에 목숨을 잃어, 자신의 생일이 곧 아버지를 잃은 날이 되어버렸습니다. 이러한 사연의 김 씨가 오늘 열린 기념식에서 아버지에 쓴 편지를 추모사로 읽은 겁니다.

감정에 북받친 듯 눈물을 흘리며 읽어 내려간 추모사를 듣던 문재인 대통령은 눈시울을 붉혔고, 손수건으로 눈물을 닦고는 이내 김 씨를 안아주며 격려했습니다. 이 장면을 전해드립니다.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