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SBS플러스 '캐리돌 뉴스' 일베 논란 공식 사과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7.05.18 13:52 수정 2017.05.18 13:59 조회 재생수1,74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SBS플러스 캐리돌 뉴스 일베 논란 공식 사과
SBS플러스 캐리돌뉴스 제작진이 고(故)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사진이 방송된 데 대해 공식 사과했습니다.

제작진은 어젯밤(17일) 시사 풍자 프로그램인 '캐리돌뉴스'에서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저장소'에서 합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타임지 표지 그림을 방송에 내보낸 데 대해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제작진은 "사전에 충분한 필터링을 하지 못한 명백한 실수로 심려를 끼쳐드려 제작진도 당황하고 있으며, 대단히 죄송하다" 밝혔습니다.

이어 "사회 전반에 걸친 시사 풍자 예능으로서 실수가 없도록 세심한 신경을 많이 기울여야 함에도 부족한 부분을 보여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또 "해당 영상 클립은 서비스를 중지하며, 앞으로 시스템을 더욱 개선해 실수가 없도록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제작진은 "내규에 의거해 담당자에 대한 인사조치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