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페트병으로 찾은 희망…가족 지키려 만든 수십 개의 팔

남상우 인턴, 김대석, 하대석 기자

작성 2017.05.18 08:16 수정 2017.05.22 14:24 조회 재생수6,57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12년 전, 불의의 감전사고로 양팔을 잃은 안종원 씨. 우연히 접한 페트병이 자신의 팔 굵기와 비슷하다는 점에서 착안해 페트병 의수를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페트병 의수를 이용해 폐지를 줍는 일을 하는 종원 씨. 힘들지만 사랑하는 가족을 위해 오늘도 누구보다 빨리 하루를 시작합니다.

기획 하대석, 김대석 / 구성 남상우 인턴 / 그래픽 김민정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