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AOA 초아, 기업인과의 열애설에 김희철이 분노한 이유?

SBS뉴스

작성 2017.05.17 18:23 수정 2017.05.17 18:24 조회 재생수16,18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AOA 초아, 기업인과의 열애설에 김희철이 분노한 이유?
슈퍼주니어 김희철이 AOA 초아와 한 기업인의 열애설에 대해서 발끈 했다. 김희철은 “나는 마담뚜가 아니다.”라며 강력하게 항의했다.

17일 한 매체는 초아와 나진산업 이석진 대표가 열애 중이라는 사실을 보도하면서, 게임마니아인 김희철이 두 사람의 사랑의 메신저가 됐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서 김희철은 자신의 SNS에서 “오늘 낮을 뜨겁게 달군 마담뚜 김희철입니다. 참 기분 나쁜 말이네요.”라며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이어 “지난 몇 년간 나와는 상관도 없는 열애설에 내가 거론될 때마다 괜히 난 상관없다는 기사로 열애설 당사자들이 또 피해를 입을 수도 있어서 그냥 뒀었는데 이게 몇 년 계속 되니까 화가 납니다.”라고 분노를 드러냈다.

그러면서 김희철은 자신의 친분이 있는 여성 연예인들에게 남자친구를 소개해준 일이 전혀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확실히 말씀 드리자면 여러분들께서 아시는 그동안의 열애설 중심엔 제가 1도 없었습니다. 설령 만에 하나 제가 방송국, 식사자리, 술자리 등등에 우연히 같이 있어서 엮였다고는 해도 ‘너네 내일부터 사겨. 안 사귐 나한테 죽는다. 무조건 사겨’이러면서 둘이 사겼을거라는 건 너무나도 황당한 발상이죠.”라며 강력 부인했다.

그러면서 초아와의 열애설에 대해 “제가 나진의 이석진 군과 굉장히 친한 사이인건 맞습니다. 하지만 반대로 초아양과는 친분이 아예 없습니다. 그냥 방송국에서 보면 인사하고 거기서 땡입니다. 이게 팩트입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오히려 자신의 친분이 있는 여성 연예인들에게 남자를 소개해주는 일을 꺼랜다고 강조했다.

그는 “친한 여동생들이 많다는 걸 아는 주변인들이 ‘A친구랑 식사 한번 하게 해달라는 형이 있어서 혹시 괜찮을까?’라고 연락이 오면 ‘내가 마담이냐’고 연락처를 삭제해오고 있다.”며 개인적인 친분을 이용해 연결시키는 걸 일체 차단해왔다고 말했다.

한편 초아는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이석진 씨는 친한 지인일뿐 교제하는 사이가 아니다.”라고 열애설을 부인했다.

(SBS funE 강경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