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뉴스pick] '이토록 유쾌한 부부'…문재인 대통령 내외 모습 재조명

오기쁨 작가, 임태우 기자 eight@sbs.co.kr

작성 2017.05.17 18:43 수정 2017.05.18 13:30 조회 재생수86,16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이토록 유쾌한 부부…문재인 대통령 내외 모습 재조명
문재인 대통령 내외는 취임 후에도 서로를 사랑하는 모습이 변함없는 잉꼬부부로 알려져 있죠.

이들 내외의 과거 일상 사진이 누리꾼 사이에서 재조명되고 있습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지난 2012년 9월 당시 민주당 대선후보 시절 자택에서 찍은 사진이 올라왔습니다.
사진 속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양말을 벗은 채로 거실 바닥에 앉아 있습니다.

문 대통령이 김 여사의 맨발에 무언가를 열심히 쓰고 있는데, 발바닥이 간지러운지 김 여사가 웃음을 터뜨리며 발을 흔듭니다.

알고 보니 두 사람의 발바닥에 서로 '지켜주세요', '밟지 마세요'라는 문구를 썼던 겁니다.
아동 학대를 추방하자는 시민단체 캠페인에 힘을 보태려고 사진을 찍은 대통령 부부의 모습에서 넘치는 애정을 엿볼 수 있습니다.

누리꾼들은 유쾌하고도 격의 없이 어울리는 부부의 모습에 찬사를 보내고 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 출처 = 아동 성폭력 및 학대 추방을 위한 시민 모임 ‘발자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