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박재홍 불타는청춘에 떴다' 누나지킴이 변신

SBS뉴스

작성 2017.05.16 15:10 조회 재생수1,86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재홍 불타는청춘에 떴다 누나지킴이 변신
‘90년대 야구 전설’ 박재홍이 ‘불타는 청춘’을 다시 찾았다.

최근 울릉도에서 진행된 SBS ‘불타는 청춘’ 촬영에서 박재홍이 지난 남원 여행 이후 다시 한번 찾아와 여자 청춘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박재홍은 천혜의 비경을 자랑하는 아름다운 신비의 섬 울릉도에서 여자 청춘들을 위해 로맨틱한 누나 지킴이로 변신했다.

박재홍은 지난 여행에서 ‘빵재 홍’을 잇는 ‘똥재 홍’, ‘아재 홍’, ‘로맨스 홍’ 등 수많은 별명을 탄생시킨 이후 다시 한번 여행에 합류해 청춘들은 반가움을 감추지 못했다.

박재홍은 “방송 이후 주변 사람들이 누나들에 대해 굉장히 많이 물어봤다”라며 청춘들에게 첫 여행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이에 여자 청춘들이 박재홍의 대답을 궁금해하자 그는 “주변 사람들에게 ‘묻지 마라. 우리 누나들은 내가 지켜줘야 한다’라고 답했다”고 해 ‘로맨스 홍’다운 로맨틱한 면모를 과시했고, 여자 청춘들을 그의 매력에 푹 빠지게 만들었다.

한편 박재홍은 이연수와 함께 보트를 타고 바다를 가로질러 옆 마을로 장보기에 나섰다. 두 사람은 마트계의 큰손답게 작은 슈퍼를 휩쓸며 물건을 양손에 다 들지 못할 만큼 구입하는 등 통 큰 장보기를 선보였다는 후문. 

‘로맨스 홍’ 박재홍이 여자 청춘들을 위해 듬직한 ‘누나 지킴이’로 변신한 사연은 16일 ‘불타는 청춘’에서 공개했다.

사진=SBS

(SBS funE 손재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