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미군 또 민간인 오폭…시리아 어린이 11명 포함 30명 숨져"

한세현 기자 vetman@sbs.co.kr

작성 2017.05.16 09:35 조회 재생수5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시리아 동부에 있는 수니파 극단주의조직 IS의 근거지를 겨냥한 미군 주도 국제동맹군 공습으로 어린이 11명을 포함해 최소 민간인 30명이 숨졌다고 인권단체 시리아인권관측소가 밝혔습니다.

시리아인권관측소는 현시시간 어제(15일) 새벽 시리아 동부 데이르에조르주의 알부카말에서 국제동맹군 공습에 주민 30명이 숨졌다며, 이 중에는 어린이 11명과 여성 6명이 포함됐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상당수 주민이 무너진 건물 잔해 속에 갇혀 있어 희생자는 더 늘어날 거라고 시리아인권관측소는 덧붙였습니다.

시리아 친정부 라디오방송 '샴'은 숨진 민간인이 40명이 넘는다고 보도했습니다.

라미 압델 라흐만 S 시리아인권관측소 대표는 "공습이 새벽 3시 주거지에서 벌어져 잠자던 민간인 피해가 컸다"고 설명했습니다.

최근 미군 주도 국제동맹군 오폭으로 인한 민간인 희생이 잇따르며 민간인과 군사적 표적을 구분하지 않고 공격하는 동맹군의 전술에 대한 비판도 고조되고 있습니다.

앞서 그제는 IS 수도 격인 락까 동부 공습에 여자 주민 12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민간인 오폭은 주로 부정확한 현지 정보와 건물에 민간인을 모아놓는 IS의 '인간 방패' 전술이 겹친 탓에 주로 발생합니다.

IS는 동맹군 공습을 피하려고 민간인 아파트를 지역본부로 쓰는 사례가 많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오폭에 따른 민간인 사상자가 늘어나자, 국제동맹군은 지난달 성명을 발표하고 "이라크와 시리아에서 진행한 IS 퇴치과정에서 의도하지 않게 민간인 목숨을 앗은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며 사과했습니다.

하지만, 시리아인권관측소 등 인권단체들은 동맹군이 오폭 이후에도 기존전술을 바꾸지 않았다면서 이들이 민간인을 보호하려고 노력하지 않는다고 비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