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부산 시민단체, '엘시티 사업 승인 취소 소송'

송성준 기자 sjsong@sbs.co.kr

작성 2017.05.15 16:20 조회 재생수51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부산 시민단체, 엘시티 사업 승인 취소 소송
150개 시민 사회단체로 구성된 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가 해운대 해수욕장 앞에 짓고 있는 101층 짜리 초고층 엘시티 사업에 대해 사업을 줄 것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부산운동본부는 오늘(15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어 해운대구청을 상대로 사업승인 취소 소송을 벌여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운동본부는 검찰 수사 결과 엘시티 개발사업은 인 허가 과정에서 뇌물 정치자금 수수 등 광범위한 비리가 있었고 환경 파괴와 교통 대란 안전상 위험 초래 등 심각한 하자가 있어 승인은 취소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운동본부는 또 엘시티 시행사 대표 이영복 회장과 BNK 금융그룹 전 현직 회장 주택도시보증공사 김 모 사장 석동현 전 부산지검장 등 6명에 대해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하고 철저한 재수사를 촉구했습니다.

운동본부는 이와 함께 엘시티 사업에 대한 권력형 비리를 수사하기 위해 특검을 도입할 것을 정치권에 촉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