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트와이스 "박진영과 첫 작업 기대…안무 파워풀해졌죠"

네 번째 미니앨범 '시그널' 쇼케이스

SBS뉴스

작성 2017.05.15 16:21 조회 재생수23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트와이스 "박진영과 첫 작업 기대…안무 파워풀해졌죠"
"부담이 없다면 거짓말이겠죠. 하지만 박진영 PD님과 처음 곡 작업을 하고 안무도 파워풀해져 새로운 모습을 선보이는 게 기대돼요."

9인조 인기 걸그룹 트와이스가 15일 오후 3시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열린 네 번째 미니앨범 '시그널'(SIGNAL) 쇼케이스에서 5연속 히트 부담은 없는지 묻자 이렇게 말했다.

'시그널'은 트와이스가 데뷔 이후 처음 박진영과 작업한 곡이다.

힙합 리듬에 전자 악기를 배치해 밝고 건강한 에너지가 특징으로 반복되는 비트와 귀에 쏙 박히는 노랫말 '사인을 보내 시그널을 보내'가 강한 인상을 남긴다.

'찌릿찌릿' 춤과 '4단 하트 춤'이 포인트 안무이다.

노래 가사에 맞게 뮤직비디오에는 스쿨룩을 입은 멤버들이 학교에서 외계인을 만나 다양한 방법으로 신호를 보내는 귀엽고 사랑스러운 모습이 담겼다.

멤버들은 "데뷔 전부터 박진영 PD님과 작업하고 싶었다"며 "박 PD님이 밥도 사주시고 편안하게 해줘 굉장히 재미있게 작업했다. 안무가 파워풀해져 전보다 체력이 달리기도 했지만 설레었다"고 말했다.

트와이스는 2015년 첫 곡 '우아하게'(OOH-AHH하게)를 시작으로 '치어 업'(CHEER UP)과 '티티'(TT), '낙낙'(KNOCK KNOCK)까지 데뷔 1년 반 만에 4곡을 연속 히트시켜 인기 걸그룹으로 자리잡았다.

발표곡마다 국내 음원차트 정상을 석권하고 뮤직비디오가 유튜브 1억 뷰를 돌파하는 등 '대세 아이돌'의 면모를 입증해 '시그널'로 5연타석 흥행을 이어갈지 관심이 집중됐다.

새 앨범에는 이밖에도 멤버 지효와 채영이 공동 작사한 '아이 아이 아이즈'(Eye Eye Eyes)를 비롯해 JYP 선배인 원더걸스 출신 예은이 작사한 '온리 너'(ONLY 너) 등 6곡이 수록됐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