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법원,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 방청권 19일 추첨

박현석 기자 zest@sbs.co.kr

작성 2017.05.15 10:48 수정 2017.05.15 11:16 조회 재생수4,56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법원,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 방청권 19일 추첨
법원이 오는 23일 열리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첫 정식 재판에 대비해 사전에 방청권을 배부합니다.

서울중앙지법은 오는 19일 오전 10시부터 서울회생법원 1호 법정에서 방청권을 공개 추첨한다고 밝혔습니다.

법원은 "사회적 관심이 높은 사건에 대해 일반 국민에게 평등하게 방청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방청 희망자의 응모를 받아 추첨으로 방청권을 배부하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법원은 150석 규모의 서울중앙지법 대법정 가운데 사건 관계인·취재진 등을 위한 지정석을 제외하고 남은 좌석을 일반인에게 배정할 예정입니다.

방청을 원하는 사람은 주민등록증이나 운전면허증 등 신분증을 지참하고 본인이 직접 응모 장소에 있는 응모권을 작성해 추첨에 참가할 수 있습니다.

방청권은 재판 당일인 23일 오전 9시부터 서울중앙지법 서관 2층 법정 출입구 5번 앞 검색대 입구에서 당첨자를 대상으로 임의 배부합니다.

방청권을 받으려면 본인 신분증과 응모권 부본을 지참해야 하며, 방청권은 타인에게 양도나 대여할 수 없습니다.

자세한 사항은 내일부터 서울중앙지법 홈페이지 내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