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뉴스pick] "아내는 인생의 축복"…문재인 대통령 '의문의 1패'

오기쁨 작가, 임태우 기자 eight@sbs.co.kr

작성 2017.05.12 16:40 수정 2017.05.12 16:41 조회 재생수144,35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아내는 인생의 축복"…문재인 대통령 의문의 1패
문재인 대통령이 영부인 김정숙 여사에 대해 변함없는 사랑을 드러냈던 과거 글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지난 2012년 11월 15일 문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 부인의 생일을 축하하는 내용의 글을 올렸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아내의 생일"이라며 "제가 지방에 와있느라 생일 아침을 쓸쓸하게 혼자 맞이했을 겁니다"라고 적었습니다.

이어 "여러 가지 일로 마음이 편치않은 날이지만, 아내와 처음 만났던 때를 떠올려봅니다"라며 "그때가 제 인생에 축복입니다"라고 진심을 전했습니다.

당시 18대 대통령 선거를 한 달 남짓 앞두고 유세 운동을 다니느라 아내 생일을 챙기지 못한 미안함을 표현했던 겁니다.

그런데 정작 김정숙 여사는 같은 날 오후, 미안해하는 남편을 개의치 않아하는 트위터 글을 올려 폭소를 자아냈습니다.
김정숙 여사는 "제가 참 좋아하는 배우 강동원 씨가 제대했다고 해서 반가웠는데 이제 곧 현빈 씨도 제대한다면서요?"라며 "강동원 씨, 현빈 씨 더 멋진 배우로 만나길 기대할게요"라고 글을 남겼습니다.

문 대통령 부부의 트위터 글은 5년이 흐른 지금 다시 회자하면서 누리꾼들의 관심을 모았습니다.

'문 대통령 의문의 1패'라고 가볍게 지적한 누리꾼도 있었습니다.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경희대 캠퍼스 커플 출신으로, 학창시절 유신반대 시위 현장에서 가까워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 출처 = 문재인 대통령·김정숙 여사 트위터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