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문재인 취임 첫 점심 식사 상대는? 황교안 국무총리와 오찬

SBS뉴스

작성 2017.05.10 19:39 수정 2017.05.10 20:19 조회 재생수7,34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선서 이후 첫 오찬을 황교안 국무총리와 함께 했습니다.

두 사람은 오늘(10일) 오후 1시 청와대 본관 백악실에서 만났습니다. 황 총리가 "성공한 정부가 돼서 국가 발전과 국민 통합을 이루시라고 기대한다"라며 인사를 건넸습니다. 문 대통령이 "처음에 새 정부가 안착될 때까지 총리님을 비롯해서 지금의 내각이 역할을 다 해주셨으면 한다"라고 말하자 황 총리는 "말씀하신 구체적인 부분은 조금 더 뒤에 말씀드리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대답하기도 했습니다.

두 사람의 오찬은 이후 비공개로 진행됐습니다. 황 총리를 비롯한 각 부처 장·차관은 오늘 중 일괄 사의를 표명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