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캐나다, 시리아 제재 강화…'아사드 정권' 17명·5개 기관 추가

SBS뉴스

작성 2017.04.22 00:47 조회 재생수2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캐나다 정부가 21일(현지시간) 화학무기 사용이 의심되는 시리아 정부에 대한 제재를 강화했다.

다자 외교무대인 유엔을 통한 대 시리아 제재가 러시아의 반대로 진척되지 못하는 가운데 독자 응징에 나선 것이다.

캐나다 외교·영사업무를 총괄하는 정부부처인 글로벌부(Global Affairs Canada)는 캐나다의 '시리아 특별 경제제재 조치'가 수정돼 제재 대상자와 기관이 추가됐다고 발표했다.

글로벌부는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 정부의 고위인사 17명과 5개 기관을 제재 명단에 올린다면서, 이들이 화학무기 공격에 연루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들의 자산이 동결되고, 거래도 금지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방은 지난 4일 시리아 이들리브 주 칸셰이칸 주택가에 대한 화학무기 공격을 '아사드 정권'의 소행으로 보고 있다.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외교부 장관은 "아사드 정권의 전쟁범죄는 용인되지 않고 반드시 단죄될 것이라는 단합된 메시지를 시리아 정부에 전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글로벌부는 "캐나다는 국제사회와 협조하고 시리아 국민을 지원해나갈 것"이라며 "이번 추가 제재는 시리아 정부가 자국민에 대한 반복적이고 악랄한 공격을 즉각 멈추도록 국제사회의 압박에 동참하는 차원"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